‘이모·조카 의식불명’ 빌라 화재…전기장판 발화 추정
‘이모·조카 의식불명’ 빌라 화재…전기장판 발화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30대 이모와 초등학생 조카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사고의 원인으로 전기장판을 지목하고 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현장 감식 결과 작은방 침대 위에 있던 전기장판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추정 중이라고 7일 밝혔다.

화재는 6일 오전 9시27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동 4층짜리 빌라 4층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A씨(30)와 조카 B군(9)이 크게 다쳐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2일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빌라 내부 50㎡와 가전제품 등이 불에 타 1천3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