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덕분에 살 맛납니다" 의정부시 2020 선행 3인선정
"당신 덕분에 살 맛납니다" 의정부시 2020 선행 3인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진형 경장

"당신 덕분에 살 맛 납니다."

급류에 휩쓸린 어린아이를 구조한 경찰, 전동휠체어를 탄 채 물에 빠진 할아버지를 구한 청년, 횡단보도에 쓰러진 여성을 심폐소생술로 살린 여성.

의정부지역에서 지난해 있었던 선행 사례다. 시는 이들을 표창하는 한편 시민에게 널리 알리기로 했다. 귀감으로 삼고 이를 통해 모두가 선행에 나서는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다.

조수연씨
조수연씨

신곡지구대 고진형 경장(31)은 지난해 8월5일 오후 4시50분께 중랑천 급류에 어린아이가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를 접했다. 현장에 도착한 고 경장은 안전장치 하나 없이 급류에 뛰어들어 구조했다.

이민준 씨(28·남)도 지난해 9월 19일 오후 1시께 운동하러 가는 도중 도움 요청을 받았다. 신곡동 보람 장례식장 뒤편 부용천에 할아버지가 전동휠체어를 탄 채 떨어진 것. 구한 뒤 심폐소생술을 하고 119구조대가 출동, 병원으로 이송하도록 도왔다.

30대 여성 조수연씨. 지난해 10월 17일 오후 3시께 망월사역 횡단보도에 주저앉은 한 여성을 발견했다. 호흡곤란으로 쓰러진 뒤 의식을 잃어가고 있었다. 심폐소생술로 응급조치를 하고 119 구조대가 도착해 목숨을 구하도록 했다.

고경장과 이씨는 모범시민상을 조씨는 도민선행상을 받았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었지만 이웃을 지킨 숨은 영웅들 덕분에 희망과 행복을 전할 수 있었다”며 “선행시민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표창하고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의정부= 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