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으로 사망사고낸 뒤 도주한 30대 구속
음주운전으로 사망사고낸 뒤 도주한 30대 구속
  •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 입력   2021. 02. 09   오후 9 : 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상태로 주행하다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10대를 치어 숨지게 한 뒤 도주하려 한 운전자가 경찰에 구속됐다.

광주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 등 혐의로 A씨(30)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오전 2시10분께 광주시 곤지암읍의 한 삼거리에서 음주상태로 머스탱 승용차를 운행하다가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던 B군(15)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차량이 신호를 위반한 채 달리던 중 B군을 들이받은 것으로 보고있다.

A씨의 차량은 B군을 친 뒤에도 400m가량 더 주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치인 0.067%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한 결과 A씨가 사고를 낸 뒤 도주한 것으로 보여 특가법상 도주차량 혐의도 적용했다”며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