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경찰서, 경무관 중심署로 지정해야”…경기북부 ‘경무관급서’ 지정 목소리
“고양경찰서, 경무관 중심署로 지정해야”…경기북부 ‘경무관급서’ 지정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북부경찰청 전경

경기북부에 인구와 치안 수요가 많아지는 지역이 늘면서 총경보다 한 계급 높은 경무관이 경찰서장을 맡는 이른바 ‘경무관급 경찰서’를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0일 경찰청과 경기도북부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 2012년부터 지역 내 경찰서를 대표해 지자체와 협의하고 치안업무에 인력배치를 조정하는 등의 역할을 하는 경무관(일반공무원 3급 부이사관) 서장제를 도입해 시행 중이다. 현재 경기남부에 위치한 수원남부경찰서, 분당경찰서, 부천원미경찰서 등 3곳을 포함해 전국 12개 경찰서가 경무관서로 지정됐다.

경무관급 경찰서는 △특별시ㆍ광역시 소재 관할 인구 40만ㆍ총범죄 발생 건수 1만건 이상 △인구 50만 이상 자치단체에 경찰서 2개 이상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 하며, 이후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이런 가운데 경무관서 3곳이 포진한 경기남부와 달리 단 한 곳도 없는 경기북부에 경무관 경찰서 도입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특히 경기도북부경찰청 산하 13개 경찰서 가운데 인구와 치안 수요가 증가하는 고양경찰서가 적격지로 거론되고 있다.

이에 경기도북부경찰청은 최근 3년 동안 경찰청에 고양경찰서를 경무관서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고양경찰서가 위치한 고양시는 오는 2022년 고양특례시로 승격되는데다 인구도 지난 2016년 105만명에서 올해 108만명으로 증가하는 등 꾸준히 인구가 유입되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늘어나는 치안 수요를 감당하고 치안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고양경찰서가 경무관서로 지정돼야 한다는 데 힘이 실리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고양경찰서를 포함해 경무관서 지정이 필요한 경찰서의 명단을 추려 정기 직제안에 반영하고 있지만, 행정안전부 검토도 통과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경무관급 경찰서와 관련한 사안은 경찰청의 정기 직제안 내용 중 일부”라며 “이 가운데 우선순위와 긴급히 처리해야 할 사안을 중심으로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