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시설, 무도장 확산... 임시검사소 누적 확진자 2천명
종교시설, 무도장 확산... 임시검사소 누적 확진자 2천명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2. 12   오전 10 : 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종교시설·학원, 고양 춤 무도장 등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5명 발생해 12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2만1천233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103명, 해외 유입 2명이다.

도내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1∼6일 110명 안팎으로 떨어졌다가 부천 종교시설·학원, 고양 춤 무도장·식당 등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여파로 9∼10일 100명대 후반으로 올라섰다가 다시 100명대 초반으로 내려왔다.

전날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부천시 영생교 승리제단 시설·오정동 보습학원 관련 확진자가 11명 더 늘어 누적 108명이 됐다.

신규 환자 11명은 교인 6명, 접촉자 5명이다.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하지 않은 소규모 n차 감염 사례가 44명(41.9%)이었고,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신규 환자가 27명(25.7%)으로 집계되는 등 일상 감염도 지속하고 있다.

사망자는 5명이 늘어 도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456명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43.2%, 생활치료센터(7곳) 가동률은 49.2%다.

도내 임시 선별검사소(70곳)의 익명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29명이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14일부터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확인된 경기도 확진자 누계는 2천22명이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