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옛 시장관사 역사자료관 활용 무산…시설 열악 등 이유
인천시, 옛 시장관사 역사자료관 활용 무산…시설 열악 등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옛 신흥동 시장관사를 역사자료관으로 활용하려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다. 신흥동 시장관사의 정밀안전진단 결과와 구조적 특성상 역사자료를 비치하거나 연구공간을 조성하기가 불가능한 탓이다.

15일 시에 따르면 최근 신흥동 시장관사 본관동과 창고동의 정밀안전진단에서 각각 C등급, E등급을 받았다. 본관동은 건물의 뼈대를 이루는 건축자재 등을 유지·보수만 하더라도 사용할 수 있는 상태인 반면, 창고동은 안전상 보강·개축이 필요하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당장 창고동은 육안으로도 건물의 균열을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건물을 이루는 콘크리트가 무너질 수 있을 정도로 보강·개축이 시급한 상태다.

시는 당초 송학동 시장관사에 있던 역사자료관을 신흥동 시장관사로 이전하려 했지만, 이번 정밀안전진단 결과로 관련 계획을 결국 포기했다.

특히 신흥동 시장관사는 주택형 구조의 특성상 공간이 협소해 역사자료관의 서적 1만5천여권을 보관할 서고를 비롯해 별도의 열람·연구공간 등을 만들기도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시는 신흥동 시장관사의 보수·보강을 먼저 추진한 이후 다목적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전시공간 및 답사운영공간 등으로 신흥동 시장관사의 내부를 꾸민 이후 시민에게 개방하겠다는 계획이다. 신흥동 시장관사는 1954년~1966년 제6대 김정렬 시장부터 제12대 윤갑로 시장까지 관사로 사용한 2층 주택으로 근대 건축물로서의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신흥동 시장관사 복원에 초점을 맞춰 원형을 최대한 유지하는 방향으로 시설을 보수·보강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근대 건축물로서의 정체성을 살리는 동시에 시민을 위한 역사문화공간으로 조성하고자 한다”고 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신흥동 시장관사를 등록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해 9억8천601만원을 들여 민간 소유의 본관동과 창고동 등을 모두 매입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