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생 10명 상습 학대한 인천 서구 국공립어린이집 보육교사, 구속
원생 10명 상습 학대한 인천 서구 국공립어린이집 보육교사,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아동을 포함한 원생 10명을 상습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는 인천 서구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 보육교사 2명이 구속됐다.

인천지방법원 영장전담재판부는 15일 오후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여성 A씨 등 2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끝에 구속을 결정했다.

A씨 등 2명은 지난해 11∼12월 인천시 서구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자폐증 진단을 받거나 장애 소견이 있는 원생 5명을 포함해 1∼6세 원생 10명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원생들을 학대한 20∼30대 보육교사 6명 전원과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40대 원장을 입건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상습적이고 심한 학대를 했다고 판단한 A씨 등 2명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