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사업 규모 확대
광주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사업 규모 확대
  •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 입력   2021. 02. 16   오후 3 : 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사업규모를 확대한다.

어린이급식 내실화를 위해서다.

시는 이를 위해 전년 대비 2억1천400만원 증액된 8억4천만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에 따라 센터는 전문인력을 기존 13명에서 17명으로 충원, 운영하게 돼 센터 사업을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어린이 급식소에 대한 위생ㆍ안전관리 순회 방문지도가 연 2회에서 4~6회로 확대돼 정기적인 방문이 늘어나는 등 급식 안전의 사각지대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센터는 급식시설에 대한 위생지도는 물론 어린이 성장발달단계에 맞는 영양성분 균형을 갖춘 식단과 조리법 등을 제공하는 등 어린이 먹을거리 안전도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예산 증액에 따른 규모운영을 위해 사무실과 어린이체험관을 동원대 인문사회관으로 이전해 리뉴얼했다. 370곳에 지원하는 위생ㆍ영양ㆍ안전관리 지원에 대한 지역사회 홍보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신동헌 시장은 “여성의 사회진출 및 정부의 무상 보육정책으로 보육시설 이용률이 늘어남에 따라 안심하고 내 아이를 맡길 수 있는 급식문화가 요구되고 있다”며 “어린이급식 내실화를 위한 다양한 위생ㆍ영양관리 프로그램 운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