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청 공무원 코로나19 확진, 직원 212명 검체 검사
부평구청 공무원 코로나19 확진, 직원 212명 검체 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4천188명

인천 부평구청 공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6일 인천시와 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구청 공무원 A씨가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출근하지 않고 곧장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오후 1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구는 A씨가 근무했던 4층을 폐쇄하고 같은 층에서 근무하는 직원 212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후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구는 17일 검체 검사 결과에 따라 자가격리 대상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추가 확진자 등이 나오지 않으면 청사 폐쇄 없이 정상화할 계획이다.

부평구 직원의 확진은 벌써 4번째다. 부평구는 확진자가 나오면 청사 전체나, 확진자가 근무한 층에 대한 폐쇄를 반복하고 있다.

이날 인천에서는 A씨를 비롯해 2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4천188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17명은 종전 확진자와 접촉한 뒤 이뤄진 검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 내 소규모 집단감염과 관련한 사례는 3명으로 자가격리 도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서구 가족 및 지인 모임에서 발생한 확진자이며 이 모임과 관련해 발생한 확진자는 총 31명이다. 나머지 1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완화하고 있다고 보고 무증상 감염원 차단을 위해 운영하던 임시 선별검사소 2곳을 중단했다. 현재 운영 중인 선별검사소는 6곳이다.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싶은 시민은 기존 선별진료소 31곳을 포함해 총 37곳에서 검체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