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로봇 이용 흉터·회복기간 최소 유방암 예방 수술 성공
분당차병원, 로봇 이용 흉터·회복기간 최소 유방암 예방 수술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차병원 유방암센터 이관범 교수와 황은아 교수.사진=분당차병원 제공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유방암센터 교수팀(외과 이관범ㆍ성형외과 황은아 교수)이 로봇을 이용한 유방암 예방을 위한 유두 보존 유방 절제술에 성공했다.

교수팀은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A씨(25)의 겨드랑이 아래에 4㎝의 작은 절개를 통해 로봇을 이용, 유방 전절제술과 재건술을 했다. 이후 A씨는 흉터와 부작용 없이 일상생활로 복귀했다.

로봇을 이용한 유방 절제술은 10㎝ 이상을 절개하는 기존 수술보다 절개 부위가 작아 수술 흔적이 눈에 띄지 않는 데다 회복 시간도 짧은 장점이 있다.

이관범 교수는 “유방암 관련 수술은 수술 후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상실감이 회복에 걸림돌이 되기도 하는데 이런 측면에서 로봇수술은 환자의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데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