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0년 도내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율 91.9% '역대 최고 수준'
경기도, 2020년 도내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율 91.9% '역대 최고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는 지난해 도내 전체 구제역 백신 항체 양성률이 역대 최고 수준인 평균 91.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도축장으로 출하하거나 농장 내 사육 중인 도내 우제류(소, 돼지, 염소 등)를 대상으로 실시한 구제역 백신 항체 양성률 검사 결과다. 2019년 도 평균 항체 양성률 (75.5%)보다 16.4% 높으며, 전국 평균(91.3%)도 상회하는 수치다.

구체적으로 소는 98.2%, 돼지는 89.2%를 기록했다. 염소 등 기타 우제류는 82.5%로 나타났다. 양성률이 높을수록 백신 접종이 제대로 이뤄져 구제역을 방어하는 항체가 형성됐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도는 그간 우제류에 대한 항체 양성률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소 전업농가와 백신 구입이력 미흡 농가, 젖소·송아지, 항체저조 농가 등 취약농가를 대상으로 보강접종 및 일제검사를 실시했다. 시·군별로도 구제역 백신접종 명령을 진행했다. 특히 양성률이 저조한 농가에는 최대 1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해 예방약품 지원 등 정부 지원사업에서도 제외했다.

도 관계자는 “도내 축산농가들의 협조로 항체 양성률이 대폭 향상되었지만, 올해도 이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노력하겠다”며 “농가에서도 구제역 발생 예방을 위하여 철저한 예방접종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