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노트] ‘제주도 연수 추진’ 물의 빚은 인천 남동구의회의 적반하장
[기자노트] ‘제주도 연수 추진’ 물의 빚은 인천 남동구의회의 적반하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희

코로나19 속에 제주도 연수를 추진하다 물의를 빚은 인천 남동구의회가 반성은 커녕, 언론의 비판 보도를 트집잡고 나서 적반하장 논란이 일고 있다.

남동구의회 총무위 소속 의원들은 18일 열린 제270회 임시회 대변인실 2021년도 주요 업무보고 자리에서 ‘제주도 연수추진 관련 기사를 막지 못했다’는 이유로 남동구청 대변인을 질타했다. 기사를 막지 못했으니 앞으로 신규 사업 예산 심사를 엄격히 하겠다는 엄포까지 놨다.

부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반미선 의원(비례)은 “대변인실 역할이 뭐냐. 구의회 이미지도 신경 써야 하지 않느냐”고 했고, 국민의힘 신동섭 의원(구월2·간석2·간석3동)은 “앞으로 신규사업 (예산심사를)엄격히 할 것”이라며 “그 책임은 대변인이 져야 할 것”이라고까지 했다. 의회운영위원장이자 총무위원회 소속인 민주당 이정순 의원(구월2·간석2·간석3동)은 “첫 기사는 못봤을 수 있어도 계속 나가는 기사를 막지 못한 건 소홀했다”며 “의회를 건드리는 건 왜 막지 못했냐”고 질책했다.

이들은 이달 초 제주도의회에 3월 10~12일 비교시찰이 가능한지 의사를 타진했고, ‘부득이한 경우의 수를 빼고 진행할 예정’이라며 참석자를 확인하기도 했다. 코로나19로 설 연휴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하고, 전국의 소상공인이 고통받아 살려달라 호소하며 거리로 나오던 그 시기다.

의회의, 구의원의 본연의 업무는 구정에 대한 견제와 감시다. 구민의 대의기관으로 구민을 위해 일해야 한다.

누가 그들에게 비판 기사를 막지 못했다는 이유로 구민 예산을 칼날 삼아 휘두를 권한을 줬다는 말인가. 자신들의 캐치프레이즈인 ‘바른의정, 구민에게 신뢰받는 남동구의회’의 모습이 이것인지 묻고 싶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