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산대교㈜ 통행료 인하 위해 자금재조달 공식 요청
경기도, 일산대교㈜ 통행료 인하 위해 자금재조달 공식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일산대교의 과도한 통행료를 잡기 위한 협상 테이블을 본격 가동했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19일 경기도의회와 함께 일산대교㈜측에 자금재조달 협상 개시를 요청했다. 그간 과도한 요금으로 논란이 발생했던 일산대교의 통행료 인하를 위해 직접 나선 것이다.

이날 이한규 도 행정2부지사는 고양·김포·파주 지역 도의원들과 함께 김포 소재 일산대교㈜ 회사를 방문, 이 같은 내용의 자금재조달 요청서를 김응환 일산대교㈜ 대표에게 전달했다. 자금재조달 요청서에는 현재의 금융조건이 일산대교가 2009년 체결한 금융약정 조건이 비해 현저히 개선돼 자금재조달이 가능하다는 논리와 이에 대한 근거자료를 담았다. 구체적으로 금융시장 금리가 지속 인하되고 있음에도, 일산대교의 선순위차입금 조달 금리는 8%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과 현재 금융시장에서 공정한 경쟁을 통해 제3자로부터 차입금을 재조달할 경우 기존 차입금보다 현저히 낮은 금리로 조달이 가능하다는 점을 설명했다.

이를 근거로 자본구조, 타인자본조달 조건의 변경을 포함한 자금재조달 등 사업 시행 조건에 대해 조정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 구체적 계획을 실시협약과 세부요령, 관련법에 따라 작성해 경기도 등에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도의원들 역시 “차입금에 대한 과도한 이자비용을 지급하고 있지 않은지 수익·비용구조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경기도의 자금 재조달 요청 등 통행료 조정 협상에 적극 임해달라”는 내용의 결의안을 전달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15일 국회의원, 국민연금,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일산대교㈜ 관계자들과 함께 통행료 개선 간담회를 가진 바 있다.

간담회에서 이 지사는 “한강 다리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낸다는 것은 너무 불평등하고 불공정하다”며 “자금 조달을 합리화해 과도한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도 차원의 대안을 마련할 것을 밝혔다.

한편 도는 향후 15일 내에 일산대교㈜측과 자금재조달 협의를 실시할 예정이며, 협상과 관련한 ‘전문가 TF’단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