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파트 경비노동자 위한 사업 선제적 추진
경기도, 아파트 경비노동자 위한 사업 선제적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아파트 경비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22일 도는 다음 달부터 ‘아파트 경비노동자 모니터링단’ 운영을 시작하면서 경비노동자의 권익신장과 인권보호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도정 철학인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을 구현하기 위한 것으로, 도는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과 모니터링단 운영, 사회적 협약 시행, 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무제 개편모델 도입 등을 진행한다.

먼저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사업’은 도내 공동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시설 개보수 및 비품 교체·구비 등 휴게시설 개선비용을 지원한다. 오는 26일까지 지원 단지 선정 공모를 받는다. 공동주택 120개소를 선정해 총 7억원(개소 당 5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 아파트 경비노동자들의 갑질 피해나 고용불안 등 노동권 침해를 예방하고자 마련된 ‘아파트 경비노동자 모니터링단’ 사업도 지난 17일 공모를 마쳤다.

도는 심사를 통해 사업 수행기관을 선정하고, 3월부터 모니터링단을 운영한다. 이후 고용안정 및 갑질피해 예방을 위한 모니터링과 자조모임 결성 지원 등 다양하고 체계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이밖에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개선방안에 발맞춰 아파트 경비노동자의 장시간 노동을 줄이고, 고용과 임금·관리비용을 유지하는 형태의 ‘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무제 개편모델’이 현장에서 도입될 수 있도록 경기주택도시공사와도 협업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아파트 경비노동자들과 관련된 제도 변화를 예상하고 다양한 정책 및 사업들을 면밀하게 준비해왔다”며 “앞으로도 제도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면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도 반영된 경비노동자 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