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해야공동체’ 평생교육 논란…교육부 팔 걷었다
[속보] ‘해야공동체’ 평생교육 논란…교육부 팔 걷었다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1. 02. 22   오후 6 : 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계부정 등 각종 비리 의혹을 사고 있는 ‘해야공동체’의 평생교육 관련 논란 해결을 위해 교육부가 가세했다.

22일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에 따르면 해야공동체의 구성원 중 하나인 해야학교는 현재 ▲평생교육바우처를 통해 무료 강의를 유료로 진행한 점 ▲평생교육사 실습 과정을 허위로 기록한 점 등 두 가지 의혹(경기일보 19일자 1면)을 받고 있다.

진흥원은 평생교육바우처 관련 내부 조사를 진행하며 해야학교 자료를 검토 중으로 조만간 현장 방문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평생교육사 부분에서는 조사 권한이 있는 교육부와의 공조가 필요하다고 판단, 사안을 교육부로 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지난 19일께 진흥원으로부터 해야학교 평생교육사에 대한 내용을 전달받고 현재 진위를 파악하고 있는 단계다.

앞서 경기도교육청 역시 지난 16일께 해야학교를 찾아 평생교육 관련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도교육청과 수원시가 해야공동체의 횡령 및 회계부정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것과 별도로 이번엔 해야학교 평생교육에 대한 조사가 중점이다. 다만 해야학교 관계자들이 지난해 12월31일께 전원 사직함에 따라 도교육청은 해야학교와 한 건물을 쓰고 있는 해야장애인자립생활(IL)센터를 대체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가 마무리되면 해당 내용은 교육부에 보고될 가능성이 있다.

진흥원 관계자는 “교육부와 협조해 바우처와 평생교육사 논란을 각각 조사하고 있다”며 “내부 검토를 마치면 해야학교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교육부 측도 “관련 내용을 전달받고 이제 막 사안을 확인하는 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연우ㆍ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