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플라스틱공장 직원 4명 추가 확진…관련 누적 175명
남양주 플라스틱공장 직원 4명 추가 확진…관련 누적 175명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1. 02. 23   오전 8 : 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는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한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 직원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23일 밝혔다.

1차 검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된 뒤 이 공장에 잔류하던 직원 25명을 대상으로 2차 검사한 결과 내국인 1명, 외국인 3명 등이 추가로 양성으로 판정됐다.

1명은 미결정 판정됐다.

미결정은 양성과 음성 판정 기준값 사이에 위치해 결과판정이 어려운 상태이며 수일 내 재검사한다.

이로써 남양주 플라스틱 제조공장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지난 13일 이후 모두 175명으로 늘었다.외국인 직원 123명, 내국인 직원 10명, 연쇄 감염 추정 42명 등이다.

가족, 지인 등 연쇄 감염자 중 3명은 남양주 시내 거주자이며, 나머지 39명은 접촉자로 분류된 뒤 남양주 외 경기, 서울, 강원, 전남지역 등지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다.

방역당국은 직원 177명 중 1∼2차 검사에서 음성 또는 미결정 판정된 21명을 서울 모 처로 이송해 격리하거나 공장 내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조치했다.

나머지 23명은 자택에 격리 중이다.

방역당국은 지난 17일 이 공장에서 100명이 넘는 직원이 한꺼번에 확진판정받자 진단검사를 진관산업단지 내 업체 58곳 1천170명으로 확대했다.

단지 내 전수검사에선 레미콘공장 직원 2명만 양성으로 판정받았다.

그러나 플라스틱 제조공장 직원들과 역학관계가 없어 관련 확진자 집계에는 포함하지 않았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