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인플루엔자 예방 위해 유용미생물 70t 지원
조류인플루엔자 예방 위해 유용미생물 70t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분말 유용미생물 70t을 지원한다.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는 가금류 면역력 상승을 위해 분말유용미생물 ‘잘큼이 유산균’을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잘큼이 유산균’은 유산균을 사용해 분말 형태로 만든 유용미생물 제재로 지난 2017년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가 자체 개발했다. 특히 액상제재에 비해 유통기간이 길고 보관 및 사용 편리, 생산성 향상 등 만족도가 높아 공급받기를 희망하는 농가의 비율이 2018년 88%(135/153개소), 2019년 92%(124/134개소)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시험소는 고온 다습한 기후로 질병 발생이 쉬운 하절기를 대비해 올해 상반기 3월부터 6월까지 4개월간 ‘잘큼이 유산균’을 집중 생산, 연중 공급할 계획이다. 중점 보급대상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농가 및 영세·취약 소규모 가금농가 등이다. 공급은 시ㆍ군 담당부서의 신청 절차를 거쳐 200개 농가를 선정, 약 70t을 공급할 예정이다.

최권락 동물위생시험소장은 “면역력 향상, 질병 예방, 성장 촉진 등 분말 제품의 품질 강화를 위해 자체 검사를 철저히 진행, 고품질 제품을 연중 공급하고 있다”며 “도내 가금농가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