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제조업체서 외국인 근로자 3명 확진…기숙사 생활
용인 제조업체서 외국인 근로자 3명 확진…기숙사 생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처인구의 한 제조업체에서 외국인 근로자 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25일 밝혔다.

이 제조업체는 내국인 15명과 외국인 32명 등이 근무 중이다. 이 가운데 외국인 근로자 30명은 기숙사(1∼4인실)에서 함께 생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0

외국인 근로자 가운데 A씨가 지난 21일 발열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24일 확진됐고, 이후 실시된 전수검사에서 동료 외국인 근로자 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첫 확진자인 A씨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음성판정을 받은 근로자 중 28명은 자가격리, 3명은 능동감시 조치했다.

용인=김현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