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운전면허 자진반납’ 어르신 3천명에 10만원 교통카드 지급
인천시, ‘운전면허 자진반납’ 어르신 3천명에 10만원 교통카드 지급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2. 28   오후 3 : 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지역 내 만 70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하면 교통비 10만원이 들어있는 선불교통카드를 지급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시가 지난 2019년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교통카드 제공 대상은 올해 3월2일 이후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해 면허가 실효한 만 70세 이상 인천시민이다. 최초 1회에 한해 1인당 10만원을 충전한 교통카드를 최대 3천명의 어르신에게 제공한다. 선불교통카드 제공은 선착순으로 이뤄진다.

앞서 시는 2019년 7월부터 이 사업을 추진했으며, 올해부터는 원스톱 서비스로 간소화 했다. 당초 경찰서를 방문해 면허증을 반납한 후 시에서 교통카드를 별도 지급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거주지 주민센터 1회 방문을 통해 반납 신청부터 교통카드 수령까지 모두 이뤄진다.

지난해 운전면허 소지자 186만5천303명 중 만 70세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는 8만2천431명이다. 이들 중 1천82명이 교통사고를 내 사고율은 1.3%다. 특히 70세 이상 고령운전자는 2018년 7만88명에서 2019년 7만5천525명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다.

이정두 교통국장은 “고령운전자가 유발시킨 교통사고가 사회적·경제적·인적 손실을 발생시키고 있어 이에 대한 방지대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