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지는 ‘20대 엄마’…30년전 52만명서 지난해 6만명 그쳐
사라지는 ‘20대 엄마’…30년전 52만명서 지난해 6만명 그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출산연령이 높아지면서 ‘20대 엄마’가 빠르게 사라지고 있다.

28일 통계청의 출생ㆍ사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중 엄마가 20대인 아이는 6만200명으로, 전체 출생아 27만2천400명 중 22.1%를 차지했다.

지난 1990년에는 엄마가 20대인 아이가 52만4천411명으로, 전체의 80.7%에 달했다. 2000년에도 40만4천592명으로 63.2%였다.

2005년(20만8천711명ㆍ47.6%)에는 20대 엄마 비중이 절반 이하가 됐고, 2010년(17만1천735명·36.5%)에는 40% 선 아래로 하락했다. 이후 꾸준히 감소세를 이어가며 2020년에는 20%대 초반까지 내려왔다.

30년 전에는 출생아 10명 중 8명꼴로 엄마가 20대였으나, 지난해에는 10명 중 2명만 엄마가 20대였던 셈이다.

반면 출생아 중 엄마가 30대인 아이의 비중은 늘고 있다. 지난해 30대 엄마의 출생아는 19만7천300명으로, 전체 출생아의 72.4%였다. 엄마가 30대인 아이는 1990년 11만3천674명으로 전체의 17.5%였으나 2000년에는 22만2천90명, 34.7%로 비중이 올라갔다. 이후 2005년(21만9천646명ㆍ50.1%)에 30대 엄마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고, 2010년(28만5천451명ㆍ60.7%)에는 60%를 돌파했다.

30년 전인 1990년과 지난해를 비교해보면, 전체 출생아 수가 빠르게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서도 30대 엄마를 둔 출생아는 11만3천674명에서 19만7천300명으로 늘었다. 지난해 평균 출산 연령은 33.1세다.

통계청 관계자는 “여성 출산 연령이 상승하는 것은 결혼 시기가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여성의 평균 초혼연령은 1990년 24.8세에서 2019년 30.6세로 상승했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