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직원 13명, 광명 시흥 땅투기… 3기 신도시 전체 조사 확대
LH직원 13명, 광명 시흥 땅투기… 3기 신도시 전체 조사 확대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3. 03   오전 11 : 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3명이 광명 시흥 땅을 신도시 지정 전 선제로 구입한 것이 확인됐다. 정부는 광명 시흥 신도시 외에 다른 3기 신도시에서도 LH 직원의 땅 투기 의혹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3일 국토교통부와 LH에 따르면 정부는 광명 시흥 외에 다른 3기 신도시에서도 LH 직원의 땅 투기가 있는지 전수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조사 대상에는 국토부 직원도 포함된다.

전날 광명 시흥에서 일부 직원들이 100억원대의 토지를 매입했다는 폭로가 나온 이후 3기 신도시 정책의 신뢰도에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국토부가 LH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광명 시흥지구에선 13명의 LH 직원이 땅을 산 것으로 잠정 파악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직원 상당수가 수도권 본부 토지보상 업무 부서에 있었으며, LH는 이들을 직무배제했다.

국토부는 이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에 나섰는지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광명 시흥은 수년 전부터 신도시 유력 후보지로 거론됐지만 정부가 내부적으로 본격적으로 후보지로 염두에 두고 검토를 벌인 것은 올해 초부터다. 연루된 직원들은 대부분 작년 초까지 광명 시흥 부지를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내부 정보 이용 여부를 떠나 신도시 토지 확보와 보상 등 업무를 하는 LH 내부 직원들이 신도시 후보지 땅에 투자했다는 사실만으로도 큰 도덕적 해이가 발생했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업무 연관성 등을 검토해서 위법한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난 LH 직원에 대해선 경찰에 수사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