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그린뉴딜, 구리' 프로젝트 절반의 성공…아이디어 132건 발굴
구리시 '그린뉴딜, 구리' 프로젝트 절반의 성공…아이디어 132건 발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뉴딜, 구리 전부서 실천과제
구리시, 매주 수요일 잔반없는 구내식당 운영

구리시가 민선 7기 주요 정책 사업으로 추진 중인 ‘그린뉴딜, 구리’ 프로젝트 아이디어 공모에 ‘환급액 1천원 미만 카카오 메시지 발송 안내’ 등 다양한 과제가 발굴돼 주목된다.

시는 지난 한달 동안 구리시청 전부서를 대상으로 ‘그린뉴딜, 구리’ 관련 사업 연계 또는 실생활 실천 가능한 생활 과제를 모색하고 총 132건을 발굴했다고 3일 밝혔다.

주요 실천 과제로 스마트한 모바일 시대에 발 맞춰 우편물 제작ㆍ발송에 따른 종이절약과 운송시 발생하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세정과 시세팀의 ‘환급액 1천원 미만 카카오 메시지 발송 안내’, 위생안전과가 제출한 ‘모바일 현장장비를 통한 식품 수거검사’와 같은 수거증의 수기작성 대체를 통한 종이 절약 및 작성시간 단축 등 업무 효율을 높이는 모바일 활용한 실천 과제가 발굴됐다.

특히, 이번 실천 과제 발굴에는 최근 공직에 입문한 90년대생 밀레니얼 세대들의 통통 튀는 아이디어가 넘쳐났다.

의회법무팀의 ‘일회용품 제로 용기맨 & 용기제로’(반찬 전문점, 일반음식점 등에서 포장시 개인용기를 가져가 음식울 담아오기)처럼 제목부터 참신한 일회용품 감축 실천 과제와 총무팀의 ‘매주 수요일 잔반 없는 구내식당 운영’은 구내식당에서 매주 수요일을 잔반통 없는 요일로 지정하고 직원들이 반찬을 먹을 만큼만 덜어먹게 하여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내용도 돋보였다.

이번에 발굴된 132건의 과제는 전직원이 동참할 수 있는 대표 과제를 선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추진되고 올 한해 동안 성과에 따라 우수과제로 포상 계획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전직원들이 진정성 있게 고심한 결과로 ‘그린뉴딜, 구리’ 사업과 관련해 훌륭하고 참신한 팀별 실천과제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