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불안불신 조장 백신 가짜뉴스, 강력 처벌해야
[사설] 불안불신 조장 백신 가짜뉴스, 강력 처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3일 하루 6만3천644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다. 지난달 26일 백신 접종 개시 이후 닷새간 누적 접종자는 8만7천428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인구(5천200만명 기준) 대비 접종률은 0.17%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한창인 가운데 백신을 둘러싼 가짜뉴스ㆍ허위정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황당한 허위정보가 온ㆍ오프라인을 통해 번지면서 백신에 대한 불안과 불신을 부추기고 있다. 허위정보ㆍ가짜뉴스로 인한 백신 공포가 커지면 11월까지 집단면역을 완성하겠다는 정부 계획이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최근 떠도는 백신 접종 관련 가짜뉴스는 해악 수준이다. 백신을 맞은 노인은 치매에 걸리기 쉽다. 백신 접종으로 사지마비·경련, 심정지가 올 수 있다. 백신을 통해 DNA를 조작하거나 뇌를 조종한다. 코로나 백신은 낙태아의 유전자로 만든다. 백신을 맞으면 유전자가 변형돼 인간이 아닌 자녀를 낳게 된다. 불임이 된다. 좀비가 된다. 백신 접종을 거부할 경우 긴급 체포된다. 별의별 허위ㆍ조작 정보가 넘쳐나고 있다.

식약처는 홈페이지를 통해 “백신의 RNA가 사람의 유전정보를 바꿀 수는 없다”며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질병관리청도 “주입된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의 유전물질은 분해되므로 인체의 DNA와 상호작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과 감염병 전문가들은 떠도는 허위정보에 대해 “가짜뉴스”, “과학적 상식으로 불가능한 수준”이라고 일축했다. 전문가들이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하는데도 백신 접종에 막연한 불안감을 갖고 있는 시민들이 많다. 인천에선 ‘백신을 맞으면 죽는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전단 33장을 버스정류장 등에 붙인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가짜뉴스ㆍ허위정보로 인한 폐해가 크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제 국무회의에서 “정치권과 언론이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들을 경계하면서 안정된 백신 접종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가짜뉴스에 적극 대응하겠다며, 가짜뉴스 삭제 권한을 지닌 방송통신심의위의 정상 가동을 재촉했다. 중대본이 무분별하게 유통되는 가짜뉴스 대응을 위해 ‘국민제보시스템’을 운영하고, 시·도 경찰청에서도 집중 감시하기로 한 것은 시의적절한 조치다.

백신과 관련해 과학적 근거도 없는 가짜뉴스ㆍ허위정보를 퍼뜨리는 것은 국민생명을 위협하는 범죄행위다. 정치권의 백신 정쟁화 또한 코로나 종식에 방해만 된다. 정부는 가짜뉴스ㆍ유언비어 유포 행위를 엄단해야 한다. 지금은 코로나를 퇴치하고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백신 접종과 이를 통한 집단면역 형성에 국가역량을 결집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