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LH 납품비리 포착' LH 본사 등 압수수색
서울경찰청 'LH 납품비리 포착' LH 본사 등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 공공범죄수사대는 8일 오전10시부터 경남 진주시 LH 본사와 화성, 용인, 남양주 등지에 있는 피의자 3명의 주거지, 납품업체 등 6곳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투기 관련 의혹 첩보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지난달 특정업체에 LH 건설자재 납품에 특혜를 준 의혹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LH 납품 비리와 관련해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까지 입건된 피의자는 3명이며 이들은 LH 전직 간부 1명과 납품업체 대표 2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입건된 LH 전직 간부가 소개한 업체들에 LH가 건설자재 납품 과정에서 특혜를 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와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해 납품 비리가 언제부터 어떤 규모로 이뤄졌는지 등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