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최측근 김영진, "이낙연, 노무현 탄핵 관련 입장부터 밝혀라" 역공
이재명 최측근 김영진, "이낙연, 노무현 탄핵 관련 입장부터 밝혀라" 역공
  • 임태환 기자 ars4@kyeonggi.com
  • 입력   2021. 07. 21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연일 서로를 향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공무원 SNS 비방’ 의혹을 두고 한 차례 신경전을 벌인 두 후보 측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 대한 입장표명 여부를 두고 재차 설전을 벌였다.

이재명 캠프 상황실장은 맡은 민주당 김영진 의원(수원병)은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낙연 후보 측은 ‘네거티브 공세’로 지지율을 역전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네거티브를 하기 전에) 이낙연 후보부터 본인과 관련된 심각한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례로 부동산 정책과 4·7 보궐선거 실패 같은 경우 책임은 당 대표에게 있다. 그런데 이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정확한 해명을 하지 않았다”며 “심지어 지난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사태 당시에도 이 전 대표는 탄핵에 찬성 또는 반대했는지 분명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미애 전 대표 같은 경우에는 탄핵 찬성 이후 석고대죄하고 돌아와서 문재인 대통령도 당선시켰고 2018년 지방선거 압승에도 큰 역할을 했다”며 “최고의 공직에 오르려면 본인의 행보와 판단에 대해 솔직해야 한다. 구렁이 담 넘어가듯 하면 절대 안 된다”고 이 전 대표를 직격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추진될 때 발의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다만 국회 표결에선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이 지사 측 공세에 이 전 대표 측은 즉각 반발했다.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미 수년 전에 이낙연 후보가 분명한 입장 발표를 했던 내용”이라며 “이재명 후보 측이 민주당 정신 폄훼하고 있다는 의구심을 떨칠 수가 없다”고 맞섰다.

임태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