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경기도 기초단체장 여성후보 ‘인물난’
여야 경기도 기초단체장 여성후보 ‘인물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내년 지방선거에 나설 경기도 기초단체장 여성후보를 놓고 인물난을 겪을 전망이다.

29일 본보가 도내 각 지역의 기초단체장 주요 후보군을 분석한 결과, 여야를 통틀어 여성은 20여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1개 시군 중 주요 후보군에 여성이 없는 지자체가 수두룩하다는 의미다.

내년 경기도 기초단체장 출마가 예상되는 여성 주요 후보군은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재선 도전이 예상되는 은수미 성남시장과 김보라 안성시장을 비롯, 남양주시장에 최민희 전 국회의원, 김포시장에 신명순 시의회 의장, 하남시장에 방미숙 시의회 의장 등이 거론된다.

국민의힘은 수원시장에 정미경 최고위원, 용인시장에 조양민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수석부회장, 고양시장에 김현아 전 국회의원, 이천시장에 김경희 전 부시장, 과천시장에 신계용 전 시장과 고금란 시의회 의장 등의 도전이 전망된다.

앞서 지난 2014년(새누리당·새정치민주연합), 2018년(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지방선거 때 양당이 도내 기초단체장 후보로 공천한 여성은 4명에 불과했으며, 이중 당선자는 2014년 새누리당 과천시장 신계용, 2018년 민주당 성남시장 은수미 각 1명에 불과했다. 민주당은 지난해 김보라 안성시장을 당선시켜 현재 2명의 여성 기초단체장을 보유하고 있다.

내년에도 여성들의 기초단체장 도전은 험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내 31곳 중 29곳의 기초단체장을 보유하고 있는 민주당은 여성이 현직 시장인 성남과 안성, 3선 연임 제한으로 현 시장이 불출마하는 수원·의정부·오산, 건강상 불출마가 예상되는 양주 등 6곳을 제외하고 나머지 23곳에서 현직 단체장과 경선을 해야 하는 경우도 배제할 수 없다.

경선에 참여한 여성후보자에 대해 본인이 얻은 득표수(득표율)의 25%를 가산하는 당헌 규정과 송영길 대표(인천 계양을)가 대표경선 과정에서 당론 채택을 약속한 ‘지방자치단체장 여성 공천 확대’ 등이 위안을 줄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험난한 경선에 공직후보자 자격시험까지 새로 생겼다.

가산 규정도 민주당보다 적은 20%다, 여성 우선추천지역을 선정할 수도 있도록 당헌에 규정하고 있으나 지역내 반발이 만만치 않아 적용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