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선주자 이재명-원희룡, ‘공직자 사퇴’ 문제 놓고 공방전 치열
여야 대선주자 이재명-원희룡, ‘공직자 사퇴’ 문제 놓고 공방전 치열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8. 02   오후 4 : 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공직자 사퇴’ 문제를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지사는 2일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대전·충남 기자간담회에서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경선에 나가면 도지사를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고 했는데 저는 그 반대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과거에 우리 당 소속 도지사 한 분이 사퇴한 뒤 대선 경선에 나섰다가 그 지역 주민에게 상당히 비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권자에 대한 책임이나 의무, 계약이라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 방역 때문에 어려운데 본인 선거가 있다고 사직하고 자기 선거에 올인하는 게 옳은지, 저는 반대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일에도 자신의 SNS를 통해 “월급만 축내면서 하는 일 없는 공직자라면 하루라도 빨리 그만두는 것이 모두를 위해 바람직하다”며 “그러나 할 일을 해 내는 책임감 있고 유능한 공직자라면, 태산 같은 공직의 책무를 함부로 버릴 수 없다. 공직을 책임이 아닌 누리는 권세로 생각하거나, 대선 출마를 사적 욕심의 발로로 여기시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한 바 있다.

반면 원희룡 지사는 이날 SNS에서 “도민께는 죄송하지만 깨끗하게 도지사직을 사퇴하는 것이 덜도 더도 아닌 나의 양심이자 공직 윤리”라고 주장했다.

특히 원 지사는 “이 지사는 도지사(직무수행)와 선거운동이 양립 가능하다고 믿는 모양”이라며 “얼마 전 코로나 방역 위반자 몇 명 적발한다고 심야에 수십 명 공직자와 언론을 동원했다”며 “이낙연 후보에게 쫓기는 지지율 만회를 위한 선거운동인가”라고 말했다.

한편 원 지사는 지난 1일 도지사직을 사퇴, 윤석열ㆍ최재형ㆍ유승민 등과 국민의힘 대선 후보자리를 놓고 맞붙는다.

최현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