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로 보는 경기] 빨간날 총 120일… 2023년 가장 많이 쉰다
[데이터로 보는 경기] 빨간날 총 120일… 2023년 가장 많이 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의 공휴일이 확 바뀐다. 설ㆍ추석 연휴와 어린이날에만 적용되던 대체공휴일이 3ㆍ1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4일의 국경일에 확대 적용된다.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3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이르면 4일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이에 따라 올해는 대체공휴일이 새롭게 적용돼 8월16일, 10월4일, 10월11일이 쉬는 날이 된다. 입법 과정에서 논의됐던 부처님오신날과 성탄절 등의 대체공휴일 적용은 이번 개정안에서 빠졌다.

경영계와 노동계의 견해 차이는 여전하다. 대부분 기업은 우려하고 근로자들은 환호한다. 기업은 주52시간 근무제에 이어 유급휴일이 더 늘어나는 것은 반길 수 없다는 입장이다. 환호와 전혀 상관없는 근로자들도 있다. 5인 미만 사업체 근로자들이다. 특히 경기지역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사업체(93만4천349곳ㆍ전국 22.37%)가 몰려 있어 휴일과 근로는 중요한 화두다.

데이터텔링팀은 우리나라 연평균 휴일의 변천사를 살펴보고 전 세계 주요국과 휴일 통계, 대체 휴일 적용 여부에 따른 공휴일 변화 등을 분석해봤다. 우선 대체 공휴일 적용으로 앞으로 10년간 휴일(주말 포함)이 가장 많은 연도는 2023년으로 총 120일을 쉰다. 올해 기준으로 전후 10년을 비교하면 미래(2021~2030년) 평균 휴일은 118.1일로 과거(2012~2021년) 평균 휴일(116.9일) 보다 1.2일 더 많아졌다.

과거 10년간 우리나라 휴일의 변천사를 분석하면 크게 2단계로 구분됐다. 1단계는(2012~2013년) 대체휴일제가 적용되지 않았던 시기다. 이 기간 총 휴일은 2012년 114일, 2013년 117일로 평균 115.5일이다. 2단계(2014~2020년)는 설날과 추석, 어린이날을 대상으로 대체휴일제가 적용된 시기로 가장 많이 쉰 해는 2016년(121일), 가장 적게 쉰 해는 2015년(114일)으로 연평균 117.9일을 쉬었다.

다른 국가와 비교하면 어떨까.

주요 7개국(G7)을 대상으로 올해부터 2023년까지 3개년을 기준으로 실제 쉬는 공휴일 수(토·일 겹친 공휴일 제외, 대체공휴일 포함)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는 주요 선진국 중에서도 공휴일 수가 3번째로 많다. 우리나라 실질적인 공휴일은 총 10.7일로 G7 평균인 8.9일보다 높았다. 국가별로는 일본(14.3일)과 미국(11일)이 우리보다 많았고, 캐나다(9일), 이탈리아(8일), 프랑스(7.7일), 독일(6.3일), 영국(6일)은 적은 편에 속했다. 하지만 여전히 휴일은 노사 간 뜨거운 논쟁거리다. 답은 유급휴가 일수를 포함한 실제 쉼은 그리 많지 않다는 것, 쉼에도 사업체 규모별로 차이가 존재한다는 점에 있었다.

 

데이터텔링팀=정자연·채태병·김경수·이광희·장희준기자

 


관련기사
[데이터로 보는 경기] G7 국가별 유급휴가 일수 ■ 공휴일은 많은데, 유급연차휴가 포함하면 휴일 적다대한민국은 G7국가 중 3번째로 공휴일 수(2021~2023년 기준)가 많지만, 유급연차휴가까지 포함한 총 휴일은 적은 편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근로기준법상 해마다 회사가 직원에게 주도록 규정한 우리나라 유급연차휴가일 수를 보면 1년 중 80% 이상 근무 시 15일을 보장해야 하며 근속기간에 따라 2년마다 1일씩 추가돼 최대 25일이 주어진다. 반면 G7국가는 연차유급휴가일 수가 최소 10일에서 최대 36일에 이른다.세계법제정보센터 등에 게재된 G7국가의 유급휴가를 분석해보면 [데이터로 보는 경기] 5인 미만 사업장 대체공휴일 적용 제외 논란 ■ 5인 미만 사업장, 향후 10년간 평균 2.7일 덜 쉬어‘쉼’과 더욱 거리가 먼 이들이 있다. 대체공휴일이 적용되지 않는 5인 미만 사업장 근로자들이다. 현행 근로기준법은 5인 미만 사업장에 유급휴가를 적용하지 않아 이들은 적용 대상에서 빠졌다.통계청의 ‘전국사업체조사’ 자료를 보면 2019년 기준 도내 사업체(93만4천349곳) 가운데 대체공휴일법 적용대상에서 제외된 도내 5인 미만 사업체 수는 71만459곳, 종사자는 133만8천510명에 이른다. 전국 5인 미만 사업장 종사자 수 604만1천327명의 5분의 1에 달하는 수 [전문가 제언] “노동 존중 시대… 휴식·생산성 산업별 세심한 논의 필요” 지난달 ‘공휴일에 관한 법률’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재계와 노동계는 한동안 혼란에 휩싸였다. 서로 손해라는 것이다. 정부는 중소기업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공휴일인 국경일’로 대체휴일 범위가 좁혀졌다.전문가들은 당장 공휴일 수만 따지기보다 노동과 휴식의 관계에 대해 깊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에 △노사 관계 합의에 따른 조정 △휴식과 일을 통한 생산성 제고 논의 등이 제시됐다.박지순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노동 존중 시대에서 휴식 보장의 중요성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지만, 늘어나는 [영상] [데이터로 보는 경기] "대한민국 직장인 잘 쉬고 있습니까?" 데이터로 보는 대한민국 공휴일 리포트 경기일보 데이터텔링팀은 우리나라 연평균 휴일의 변천사를 살펴보고 전 세계 주요국과 휴일 통계, 대체 휴일 적용 여부에 따른 공휴일 변화 등을 분석해봤다. 영상=민경찬PD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