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현대건설, 2년 만에 KOVO컵 女배구 결승 진출
수원 현대건설, 2년 만에 KOVO컵 女배구 결승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윤 15득점 활약, 道公에 3-0 승…흥국생명 완파한 GS와 29일 우승다툼
28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KOVO컵 여자부 준결승 수원 현대건설-김천 한국도로공사 경기에서 현대건설 정지윤이 상대 더블 블로킹을 뚫는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연합뉴스

수원 현대건설이 2년 만에 컵대회 결승에 진출, 정상 탈환에 나선다.

강성형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현대건설은 28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ㆍ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준결승전에서 김천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15득점을 올린 정지윤의 맹활약에 힘입어 세트 스코어 3대0(25-20 27-25 25-16)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지난 2019년 순천 KOVO컵 대회서 정상에 올랐던 현대건설은 2년 만에 결승에 올라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디펜딩 챔피언’ 서울 GS칼텍스와 우승을 다툰다.

1세트서 현대건설은 한국도로공사가 조직력 난조를 보인 틈을 타 황민경과 황연주의 오픈 공격이 연속 성공되며 초반부터 리드를 잡은 끝에 수월하게 기선을 잡았다.

현대건설은 2세트서 16-20으로 끌려가다가 양효진과 황연주의 퀵 오픈 득점으로 듀스를 만들었다. 25-25로 맞선 듀스 상황서 한국도로공사 전새얀의 오른쪽 공격을 황연주와 정지윤이 연속 블로킹해 결국 2세트도 가져왔다.

3세트서 현대건설은 황민경의 오픈 공격과 양효진의 속공이 연달아 성공하며 초반부터 점수차를 벌렸고, 21-11로 크게 앞서 조기에 승부를 결정지은 끝에 완승을 거뒀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GS칼텍스가 강소휘, 유연서(이상 12점), 최은지(11점) 삼각편대가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활약, 인천 흥국생명을 역시 3대0(25-14 25-13 25-20)으로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현대건설과 GS칼텍스의 결승전은 29일 오후 2시 같은 장소서 열린다.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