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소개] ‘스무살, 인천공항 이야기’
[신간 소개] ‘스무살, 인천공항 이야기’
  • 이승훈 기자 hun@kyeonggi.com
  • 입력   2021. 09. 01 오후 2: 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210826_133223526
KakaoTalk_20210826_133223526

대한민국의 자랑이자 국민의 자긍심인 인천국제공항은 올해로 개항 20주년을 맞아 새로운 시대를 도약하고 있다. 이 책은 초기 인천공항의 옛 모습과 계획, 건설 및 운영의 전 과정을 담고 있으며 현재 코로나19 시국을 반영한 인천공항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

책의 저자는 모두 4명의 공항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국토교통부 산하 항공안전기술원 김연명 원장은 인천 영종도와 용유도 사이의 갯벌에 조성될 인천공항 건설의 밑그림을 그렸다. 김 원장은 공항개발 중장기종합계획과 항공정책기본계획 수립에 참여하고, 인천공항 3단계 마스터 플랜 연구용역 총괄 연구 책임자로 인천공항이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도화엔지니어링 민영기 부사장은 1992년 인천공항 1단계 사업부터 2018년 3단계 제2여객터미널 건설까지 참여한 ‘인천공항 건설맨’이다. 민 부사장은 인천공항 전 건설사업과 운영에 참여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최초로 해외공항 PM(사업관리)사업을 수주한 페루 친체로신공항 건설 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민 부사장이 ‘건설맨’이라면 윤영표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전 운영본부장은 ‘인천공항 운영맨’이었다. 1991년 인천공항 건설을 위한 타당성 조사부터 육지에서 배를 타고 섬인 영종도와 인연을 맺어 한평생을 인천공항에 바쳤다. 윤 전 본부장은 인천공항을 세계 최고 공항으로 성장시키는 데에도 큰 역할을 했다.

KakaoTalk_20210826_133211537

경향신문 박준철 기자는 인천공항 건설 때부터 인천공항을 출입하며, 인천공항의 성공을 옆에서 지켜봤다. 감시자로서 칭찬에 인색했지만, 인천공항을 세계 최고로 만들겠다는 사명감과 신념을 갖고 일하는 인천공항 7만여 노동자를 보면서 이젠 ‘인천공항 예찬론자’가 됐다.

이들 공항 전문가들은 개항 20년이 된 인천공항을 사랑하고 자랑하고, 후세에 남기기 위해 저술 작업에 참여했다.

이 책은 총 4부로 구성됐다. 제1부 세계를 향한 도전, 제2부 세계 공항의 역사를 새로 쓰다, 제3부 세계의 중심 글로벌 허브공항, 제4부 인천공항 20년의 발걸음으로 구성했다. 특히 일반인들이 접할 수 없는 공항 건설과정에서의 숨겨진 이야기와 CEO들의 리더십은 물론, 미래의 인천공항이 해야 할 역할 등을 담았다.

부록에는 대학생들이 인천공항에 대해 궁금한 것에 대해 전문가가 답하는 ‘인천공항 Q&A’와 인천공항의 주요정책 변경내용 등도 수록했다.

이승훈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