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총리에게 글로벌 백신 허브화 거점도시 조성 건의
박남춘 인천시장, 총리에게 글로벌 백신 허브화 거점도시 조성 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이 ‘K-글로벌 백신 허브화’ 거점도시로 도약할 준비를 하고 있다.

5일 시에 따르면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 3일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인천스타트업파크를 방문한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인천의 K-글로벌 백신 허브화 거점도시 조성을 건의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5일 여미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보고회’를 직접 주재해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상용화, 글로벌 생산협력 확대, 글로벌 백신 허브 기반 구축 등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이를 통해 정부는 전세계의 코로나 팬데믹 종식에 기여하고 5년 이내에 백신 5대 강국으로 한국을 성장시킬 계획이다.

이 같은 정부의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에서 핵심지역으로 꼽히는 곳은 바로 인천이다. 인천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국내 유수의 바이오기업을 통해 바이오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한 상태다. 또 지난해부터 한국형 NIBRT 프로그램 운영 및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구축사업, K-바이오 랩허브 구축사업 등 정부의 바이오산업 관련 공모사업을 유치하며 한국의 바이오산업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박 시장의 K-글로벌 백신 허브화 거점도시 조성 건의 역시 바이오산업을 미래성장의 동력으로 삼은 인천을 감안한 것이다.

박 시장은 “총리께 인천의 K-글로벌 백신 허브화 거점도시 조성을 건의했다”며 “정부의 계획을 실현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인천이라는 것을 총리께서 보고 느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김 총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의 모더나사와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백신·치료제 생산 현황을 확인하려 이번 방문 일정을 소화했다. 이후 지역 스타트업의 개방형 혁신을 지원하는 인천스타트업파크를 방문해 입주기업의 혁신 기술을 체험하고 경영 활동을 격려했다.

김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