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찍은 페트병’…한희준 작가 '플라스틱'
‘빛으로 찍은 페트병’…한희준 작가 '플라스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희준 作 NO 28 Gelatin silver paint on OHP film 50cmX60cm/
한희준 作 Plastic NO-36. Cyanotype Fabric on Epoxy. 80cmX110cm/NO 28 Gelatin silver paint on OHP film 50cmX60cm/NO 90 Lumen paint 20cmX25cm

플라스틱이 자연으로 돌아가는 모습은 어떨까? 이러한 질문에서 시작된 전시가 개최됐다. 오는 16일까지 수원 사진공간 움에서 진행되는 한희준 작가의 <플라스틱>이다.

한희준 작가는 우리 일상에서 자주, 유용하게 쓰지만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플라스틱에 집중했다. 플라스틱이 버려지는 상황과 자연으로 돌아가는 모습, 원형의 모습을 되찾아갈 때의 형상을 ‘빛’으로 담아냈다. 한희준 작가는 “사람들은 깨끗한 물을 마시기 위해 플라스틱 병에 담긴 각국의 물을 사먹는다”며 “우리가 가장 많이 찾는 플라스틱이 처리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이 버려지는 모순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작품 의도에 대해 밝혔다.

우선 그는 자신이 마셨던 세계 각국의 물병을 수집했다. 그는 물병을 모아 카메라로 찍어 물병 그대로의 모습과 각도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모습을 담아냈다.

한희준 작가와 'Gelatin Silver paint on OHP film' 시리즈
한희준 작가와 'Gelatin Silver paint on OHP film' 시리즈

또 한 작가는 자연으로 돌아가는 플라스틱 즉, 플라스틱이 없어지는 모습도 표현했다. 완전히 썩기까지 수십년에서 수백년 걸리는 플라스틱이 자연으로 돌아가는 과정을 온전히 본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렇게 때문에 한 작가는 추상적으로 물에서 서서히 없어지는 모습을 음양을 이용해 만들어냈다. 플라스틱병에 광각제를 바르면 빛이 통과되는 부분은 파랗게 변하고 빛이 통과되지 않는 부분은 흰색으로 표현된다. 카메라 셔터를 누르지 않아도 빛으로 사진이 완성되는 것이다. 한 작가는 “사진은 사실적인 것을 가져오는 것이지만 포토(photo)는 빛으로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많은 기법을 사용해 다양한 플라스틱 사진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는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자’라고 강조하지 않는다. 일상에서 자주 쓰는 페트병을 보고 문득 ‘플라스틱을 줄여볼까?’라는 생각을 들게 한다. 한희준 작가는 “작품을 보는 관점이 사람마다 다르기에 메시지를 강요할 수 없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자연스럽게 서서히 플라스틱 사용에 대한 심각성을 느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은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