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시민 50.8% “진안봉담3지구 교통인프라 확충부터”
화성 시민 50.8% “진안봉담3지구 교통인프라 확충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시민들은 정부의 진안ㆍ봉담3지구 신규 공공택지개발 시 주변지역 교통난 해소 대책과 교통 인프라 확충이 가장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화성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3~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공공주도 3080+’의 신규 공공택지개발사업(봉담3지구, 진안지구)과 관련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피해예방 및 대응방향을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0.8%인 2천599명이 신규 공공택지 조성에 따른 피해 예방으로 ‘주변지역 교통난 해소 대책 마련’을 꼽았다. 이어 보상 및 이주대책 마련(18.2%), 공모에 의한 군공항 타 지자체 이전(16.6%) 등을 선택했다.

택지개발 발전방향에 가장 필요한 분야로는 52.8%인 2천709명이 철도와 도로 등 교통 인프라 확충을 들었다. 또 25.9%는 충분한 공원과 녹지로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10.7%는 기반시설 완료 후 입주 추진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서철모 시장은 “교통여건 개선 및 확보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가 신규 공공택지 개발에 반영될 수 있도록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수립하고 관계 부처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달 30일 관련 성명서를 발표한 데 이어 지난 7일 청와대에 신규 공공택지 시민중심 포용도시 조성을 위한 공식 건의문을 전달했다.

화성=김영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