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안상수·정유섭·이재호·백석두 캠프 영입 등 인천 지지세 확장
홍준표, 안상수·정유섭·이재호·백석두 캠프 영입 등 인천 지지세 확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안상수 전 인천시장, 정유섭 전 국회의원, 이재호 전 연수구청장, 백석두 전 인천시의원 등을 대선캠프인 jp희망캠프로 영입하는 등 인천지역 지지세를 확장하기 위한 진영을 꾸리고 있다. jp희망캠프의 인천지역 선거대책위원회 위원장을 임명하기 위해 인천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호남지역과 2030세대의 지지를 내년 대통령선거의 승부를 가를 요소로 꼽았다.

홍 의원은 12일 국민의힘 인천시당에서 열린 ‘jp희망캠프 인천지역 선대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직접 참석했다. 홍 의원은 수여식을 통해 jp희망캠프의 인천지역 선대위원장으로 이 전 구청장, 백 전 시의원을 임명했다. 이들은 먼저 임명장을 받은 정 전 의원과 함께 앞으로 jp희망캠프의 인천지역 선대위원장을 공동으로 맡는다.

홍 의원은 이번 수여식 자리에서 호남지역과 2030세대의 지지를 토대로 내년 대선에서 승리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홍 의원은 “호남 민심이 더불어민주당 일변도에서 달라지기 시작했다”며 “호남과 2030세대가 홍준표를 적극적으로 밀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또 “우리가 대선을 치를 때마다 영남과 5060세대의 지지를 받았는데 특이하게 이번엔 2030세대들이 홍준표를 지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역대 호남에서 받은 지지율은 한자리 숫자였는데 오늘 한 여론조사에서는 홍준표가 무려 37.5%의 지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30세대의 압도적인 지지로 호남에서 (득표율을) 20% 받으면 대선은 무난히 이기게 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앞서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에서 jp희망캠프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 겸 인천총괄본부장으로 안 전 시장을 영입했다. 안 전 시장은 지난 8일 국민의힘 대선 2차 경선에서 탈락한 이후 홍 의원으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았다. 안 전 시장은 “국민의힘 경선이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홍준표 후보의 장점을 국민께 알리고, 공감대를 넓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의원은 수여식을 끝내고 인천 남동갑·연수갑·연수을 지역구의 당원들을 만나 경선에 대한 지지 등을 호소했다.

김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