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어기 외국어선 조업 기승…특별단속 3일만에 5척·50명 적발
성어기 외국어선 조업 기승…특별단속 3일만에 5척·50명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9시께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이 지난 12일 나포한 100t급 중국어선을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전용부두로 압송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13일 오전 9시께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이 지난 12일 나포한 100t급 중국어선을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전용부두로 압송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10월 성어기를 맞아 서해상 외국어선 불법조업 단속에 나선 해경이 특별단속 4일만에 5척의 중국어선을 나포했다.

13일 오전 9시께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전용부두. 곳곳에 녹이슨 초록색의 100t급 쌍타망 중국어선 2척이 부두로 다가와 정박한다. 이들은 지난 12일 오전 8시께 인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88㎞ 해상에서 서해특정해역을 3㎞ 침범해 불법으로 조업한 혐의(경제수역어업주권법 위반)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에 나포된 어선이다.

해경이 선박에서 수십포대의 불법 어획물을 부두에 내려놓자 비린내가 진동한다. 가까이 다가가자 사람 몸보다 큰 포대 안으로 까나리와 오징어, 잡어 등이 가득하다.

13일 오전 9시40분께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전용부두에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이 나포한 어선에 실린 불법 어획물을 압수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13일 오전 9시40분께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전용부두에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이 나포한 어선에 실린 불법 어획물을 압수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지난 11일 같은 혐의로 붙잡혀 전날 밤 부두에 들어온 중국 선원 6명은 선장의 담보금 납부 결정을 기다리며 긴박한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서특단은 지난 9일 쌍타망 어선 2척을 시작으로 11일 1척, 12일 2척 등 4일 만에 5척의 중국어선, 50명의 승선원을 나포했다. 서특단은 최근 서해상에 불법조업 외국어선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오는 16일까지 특별단속을 이어간다.

서특단 관계자는 “우리 해역을 침범한 불법조업은 어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범죄인 만큼 엄정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중대위반 선박에 대해서는 담보금 부과 등의 처벌과 함께 중국해경에 직접 인계해 2중 처벌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