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e음 플랫폼에 ‘마이데이터’ 등 추가 확장 필요…이익공유 등 플랫폼 가능
인천e음 플랫폼에 ‘마이데이터’ 등 추가 확장 필요…이익공유 등 플랫폼 가능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10. 14 오후 5: 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 인천e음카드 정책이 계속 이어지려면 수익 창출을 위한 ‘마이데이터’ 등 추가 확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인천연구원은 ‘인천e음카드의 지속가능성 구현을 위한 플랫폼 전환 방안’ 연구 결과를 통해 이 같은 플랫 인천e음 플랫폼 사업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현재 인천e음은 지난 2019년 상반기부터 본격 추진해 올해 추경 결제액이 3조원을 뛰어넘는 데다 카드 발생이 150만건에 근접하는 등 인천시민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인천연구원은 인천시민의 인천e음 사용에 따른 인천시의 예산 지원도 연간 3천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하며, 중앙 정부의 예산 지원이 앞으로 2~3년 이후에도 지속할 가능성이 작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인천연구원은 인천e음의 지속성을 위한 대안을 찾기 위해 이번 연구를 했다.

인천연구원은 인천e음의 지속성에 필요한 수익 창출을 위한 핵심적 대안으로 플랫폼 전환이 시급하다고 봤다. 인천e음이 인천의 거의 모든 소매 점포에서 거래할 수 있고 절대다수의 인천시민이 사용자라는 점에서 지역형 단결성과 독점이라는 장점을 보유한 만큼, 수익 창출을 위한 플랫폼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인천연구원은 플랫폼 전환에 따라 킬링콘텐츠로 마이데이터의 연계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마이데이터는 본인 정보에 대한 권리를 보장받고 그 정보의 사용권을 행사하는 것으로, 현재 개인의 정보 권리와 더불어 신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인천연구원은 마이데이터를 플랫폼에 탑재해 종전 결제 관련 데이터에 수익성이 높은 데이터를 연계해 지역 차원의 맞춤형 마이데이터 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데이터 제공 및 판매 수익 확보, 데이터를 적용한 자체 사업 운영, 복수의 플랫폼을 연계하는 신규 비즈니스 운영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위해선 마이데이터 기업을 운영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조승헌 연구위원은 “인천e음 결제자를 주축으로 판매자, 마이데이터 제공자를 인천e음 플랫폼 기업의 주주로 참여시키거나 배당 형식을 도입해 경영의 다양성과 지속성을 담보할 구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