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만취한 채 욕설 난동” 출동해보니 현직 정보경찰
[단독] “만취한 채 욕설 난동” 출동해보니 현직 정보경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비위. 연합뉴스
경찰 비위. 연합뉴스

성남에서 활동하는 정보경찰들이 술에 취한 채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행패를 부리다 112신고까지 접수됐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정식 입건이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징계라고 보기도 어려운 ‘경고’ 처분을 내리는 것으로 사안을 종결, ‘제 식구 감싸기’가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14일 경기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성남중원경찰서 정보과 소속 A 경감과 B 경장은 지난 6월7일 밤 성남시 수정구 위례신도시 일대에서 일행과 함께 술을 마신 뒤 아이스크림 전문점에 입장했다. 이후 아이스크림을 고르는 과정에서 A 경감과 가게 주인이 언쟁을 벌였고, 옆에 있던 B 경장이 욕설까지 내뱉으며 경찰에 신고가 접수됐다. 또 A 경감은 ‘내가 모 대표와 아는 사이’라는 발언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12신고 접수에 따라 해당 지역을 관할하는 ‘옆집’ 성남수정경찰서에서 출동했고, A 경감 등은 경찰이 도착한 뒤에야 신고자와 합의했다. 현직 경찰들이 했던 언행에는 모욕 또는 업무방해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데, 경찰 수사 단계에선 일회성 발언에도 모욕죄가 충분히 성립된다고 보는 만큼 징계 절차에 회부될 가능성이 높은 사안이었다.

그러나 이들 2명은 경기남부청 차원의 조사를 받고도 지난 7월 경고 처분을 받는 데 그쳤다. 경고는 경징계 사유에도 못 미치는 경미 사안일 때 내려지는 처분으로, 엄밀히 따지면 징계라고 보기 어려운 수준이다. 코로나19 장기화 속 민생 최일선에서 규범을 수호해야 할 현직 경찰들이 기강을 훼손하고 경찰 공무원의 품위까지 손상시켰지만, 결국 ‘제 식구 감싸기’로 끝난 셈이다.

정재남 성남중원경찰서장은 “7월에 부임해서 그전 일은 잘 모르겠다”고 선을 그었다.

장희준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