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도박장에 주방 설치해 음식점 위장…조폭 낀 도박단 무더기 검거
불법 도박장에 주방 설치해 음식점 위장…조폭 낀 도박단 무더기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화면

음식점으로 위장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고, 도박을 한 일당을 경찰이 1년여의 추적 끝에 무더기로 검거했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도박공간 개설 등의 혐의로 도박장 총책 A씨(43)를 구속하고 운영·모집책 B씨(46) 등 20명, 도박장에서 도박한 C씨(37) 등 40명을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등은 지난해 9월15일부터 23일까지 인천 남동구의 한 상가건물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지인 등을 통해 도박자를 모집한 뒤 이들을 대상으로 카드 게임의 일종인 ‘텍사스 홀덤’ 도박장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경찰의 단속을 피하고자 주방 등을 설치해 음식점으로 위장했고, 모집책과 환전책, 딜러 등 역할을 구분해 체계적으로 운영해왔다. 8일동안 오간 도박 자금은 1억4천만원에 달한다.

경찰은 B씨가 지난해 9월20일께 도박장에서 소란을 부린 도박 참가자의 어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사건을 계기로 이들의 덜미를 잡았다.

이어 폐쇄회로(CC)TV를 모두 분석하는 등 도박참가자까지 1명씩 쫓아가며 연루자를 모두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박은 소액이라도 범죄에 해당해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며 “앞으로도 관련 불법 행위를 엄정히 수사할 방침”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