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식품이 어린이 비만 유발할수도"
"다이어트 식품이 어린이 비만 유발할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로리 보충위해 음식 더 먹게돼
(연합뉴스) 비만을 막기 위해 아이들에게 저칼로리 음식과 다이어트 음료를 주는 부모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이는 오히려 아이들을 살찌게 할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8일 영국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에 따르면 캐나다 연구진은 의학지 '비만'(Obesity)에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저칼로리 음식의 낮은 칼로리를 보충하기 위해 아이들이 음식을 더 먹게 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캐나다 앨버트대학의 사회학자 데이비드 피어스 박사는 "우리가 알아낸 바에 따르면 아이들에게는 저칼로리 과자나 식사보다는 하루 활동에 충분한 칼로리를 가진 건강하고 균형잡힌 식사가 훨씬 낫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새끼쥐 실험을 통해 실험 시작 당시 비만여부에 관계없이 저칼로리식을 섭취한 새끼쥐가 과식하는 경향이 있음을 발견했다. 좀 더 나이가 든 쥐는 같은 음식을 주더라도 과식하지 않았다.

피어스 박사는 이런 현상에 대해 '입맛조절과정' 때문이 아닐까 보고 있다. 입맛은 우리가 음식에 얼마만큼의 에너지가 농축돼 있는지를 판단할 때 도움이 되는데 이는 나이가 들수록 더욱 민감해진다는 것.

피어스 박사는 '입맛조절과정'이 보통의 식사를 하는 아이들보다 많은 양의 다이어트 식품과 음료를 섭취하는 아이들이 살찔 위험이 더 크다는 것을 보여주는 다른 연구결과를 설명하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성인기에 이르는 동안 다이어트 음식과 음료를 섭취하면 '입맛조절과정'을 통해 과식과 점차적인 체중증가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다이어트 음식을 주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