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아파트 매각 - 분양원가 공개거부’ 인천도개공, 공기업 포기하나…
‘취약계층 아파트 매각 - 분양원가 공개거부’ 인천도개공, 공기업 포기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도시개발공사가 취약계층 임시거처 역할을 할 아파트에 대한 일괄 매각 결정과 송도신도시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를 거부하자 시민단체들이 반발, 물의를 빚고 있다.
인천 경실련은 6일 성명서를 내고 “청학동 가이주 아파트가 공가율 80%와 연간 관리비 1억8천만원 적자를 이유로 일괄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며 “재해 및 취약계층 임시 거처인 아파트를 일괄 매각하는 것은 공공기관임을 포기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특히 오갈 데 없이 도시개발공사 결정만 바라보는 가이주아파트 40여가구와 취약계층이 집단 거주하는 향촌·십정지구, 화수부두 일대 주민 등에 대한 기본적인 주거권 확보 없는 일괄 매각 추진은 시정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천 참여자치연대도 “도시개발공사가 시민단체의 분양원가 행정정보 공개청구에 대해 기업, 경영 기밀과 ‘법률 확정 이후 공개 등을 이유로 비공개 결정 통지서를 보내 와 민간 건설업체의 원가 공개 반대 논리를 되풀이하고 있다”며 “행정정보 공개청구인단 모집을 통한 공개운동과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시개발공사 관계자는 “가이주 아파트는 주거환경개선사업 이주민들을 위한 것이나 향후 5년동안 대상자가 없어 연간 5억원 손실을 감내할 수 없다”며 “분양원가 공개는 주택법이 개정중인만큼 법률이 확정되면 공개하겠다”고 해명했다./김창수기자 csk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