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카드는 朴心?
최경환 카드는 朴心?
  • 김재민기자 jmkim@ekgib.com
  • 노출승인 2009.05.20 00: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 원내대표 경선… 설왕설래
한나라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보이지 않는 손’ 논란에 이어 이번엔 ‘박심(朴心, 박근혜 전 대표 의중)’을 놓고 설왕설래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안상수 의원(의왕·과천)은 ‘보이지 않는 손’ 논란에 대한 자제를 선언했다.
19일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친박’계 최경환 의원은 오전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박 전 대표가 묵시적으로 동의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뭐 다들 그렇게 언론에서 보도를 하고 있다”며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그러나 BBS 라디오 ‘김재원의 아침저널’에 나와서는 개인판단으로 출마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당내 선거에 나간 이상 자기를 가까이 모셨던 사람이 당선 되기를 희망하는 마음”이라고 ‘박심’에 대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안 의원도 PBC 라디오 ‘열린 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박 전 대표가 최경환 카드를 추인하면 김무성 의원의 경우와 너무 다르게 되고 균형이 맞지 않게 된다”면서 “자기 모순이 생기기 때문에 최경환 카드를 추인하지 않았으리라 믿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친이’(친 이명박)계 공성진 최고위원은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박 전 대표가 지난번 (김 의원) 때와는 달리 최 의원 출마에 대해 가타부타 말이 없는 상황”이라며 “승인 내지는 지원이 있지 않겠느냐”고 박심에 대해 의혹의 눈길을 보냈다.
이런 가운데 안 의원은 P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저 뿐만 아니라 정의화·황우여 의원(인천 연수)이 제의를 했는데 갑자기 가장 약체로 평가됐던 분하고 러닝메이트를 맺게 되니까 여러가지 의심될만한 징후들이 여러군데서 나왔고 그래서 의심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안 의원은 “이상득 의원이 선거 중립을 지킨다고 전화를 해왔으니 더 이상 그 문제는 당을 위해서 언급하지 않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고 자제를 선언하고, “선거 결과를 보면 개입 여부가 결정이 될텐데 저는 중립하겠다는 약속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김재민기자 jmk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