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내년 2월 경기지사 출마 결정”
김진표 “내년 2월 경기지사 출마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김진표 의원(수원 영통)은 3일 경기도지사 출마에 대해 “당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 성급하게 결정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내년 2월 예비선거 등록일까지 여러 가지를 충분히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교육부총리 출신으로 당내 유력한 경기지사 후보로 거론되는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지방선거 기간까지는)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 있는 만큼, 충분한 시간을 갖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지사 출마는)당이나 경기도민, 지역민들의 뜻을 다 수렴해 결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지금은 세종시와 4대강, 공공기관 노조 탄압 문제 등 산적한 현안이 너무 많고, 6개월 앞의 선거도 뭐라고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당내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에 대해 “경쟁이 없으면 발전이 없다”며 “경쟁력 있는 후보들이 나와 당원과 국민의 뜻을 묻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