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랑 실천 ‘눈높이 경제교육’
이웃사랑 실천 ‘눈높이 경제교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에게 재활용품의 생활화와 알뜰소비 교육을 위한
‘아바나다 알뜰바자회’가 최근 파주 봉일천초교(교장 천영숙) 운동장에서 학생, 학부모, 지역주민 등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학생들은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인형과 책 종류, 장난감, 기타 물건 등 중고품을 가져와 근검절약하는 정신을 배우는 기회를 가졌다.
학생들은 돈 2∼3천원을 100원권, 200원권, 300원권, 500원권 등의 쿠폰으로 미리 교환해 학부모회에서 준비한 중고의류, 학습용품, 신발류, 악세사리, 장난감, 생활용품, 인형 등 다양한 잡화와 학부모회 회원들이 직접 조리한 떡복기, 잔친국수, 보리밥, 김밥, 감자구이, 꼬치 등 먹거리를 학생들이 자신의 자금 한도에서 구매했다.
학부모회가 주관한 아바나다바자회를 통해 얻어진 수익금은 불우이웃돕기와 학생복지 기금으로 사용된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송은아 학생(11)은 “평상시 2∼3천원이면 별로 물건을 살 것이 없었는데 학교에서 바자회 할 때는 저렴하게 살 것이 많아 꼭 필요한 물건을 알뜰 구매할 수 있었다”며 “이번 바자회를 통해 평상시 물건을 살 때도 사고 싶은 것을 마구사는 것이 아니라 꼭 필요한 물건을 내 용돈에 맞게 사는 습관을 들여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백승희 학부모 회장은 “많은 물건을 준비하고 음식을 만드는 것이 학부모들에게는 힘든 일이지만 바자회를 통해 학생들이 경제적인 생활에 흥미를 갖는 것을 볼 때 커다란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파주=고기석기자 koks@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