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식품 생산에 사활 건 기업인 친환경 쌀로 성공
건강식품 생산에 사활 건 기업인 친환경 쌀로 성공
  • 조한민 기자 hmcho@ekgib.com
  • 송고시간 2010. 12. 20 16 : 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상해식품 최상원 대표
청정지역인 양평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인증쌀로 쌀 특유의 맛을 살린 떡과 면류 등의 건강식품 생산에 사활을 건 기업인이 주목을 끌고 있다.

양평군 양평읍 신애리 ㈜상해식품 최상원 대표(50).

그는 2008년 4월 친환경 인증 농산물을 이용한 식품 제조공장을 설립한 이래 매월 30% 이상의 매출성장세를 기록하며 흥행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07년 충남 공주에서 창업한 뒤 양평으로 자리를 옮긴 상해식품은 군 인증 ‘물 맑은 양평’ 상표 브랜드와 최근 ‘경기도 G 마크’를 획득, 대형마트 진출 등의 내수 유통과 대미 해외수출에도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상해식품의 주된 상품은 용인시 원삼농협이 7가지 쌀을 혼합한 세븐라이스(현미 7곡)와 무농약 이상의 인증된 양평쌀을 3:7로 혼합한 뒤 호박과 오디, 복분자, 누에, 동충하초 등 다이어트는 물론 당료와 고혈압예방 등의 기능성을 추가한 쌀떡과 면, 과자류.

그는 “자연에서 생산되는 모든 먹을거리가 쌀과 궁합만 맞는다면 얼마든지 새로운 음식문화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며 식문화에 대한 철학을 밝혔다.

그의 이같은 신념은 ‘쌀 소비촉진을 통해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 주겠다’는 소신과 더불어 ‘농업의 다양한 부가가치를 개발해야 한다’는 경영마인드의 발로다.

최 대표가 양평을 선택한 이유도 친환경농업의 선두 지역인 양평의 농산물이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데다 기능성을 위해 첨가하는 호박, 오디, 복분자, 누에, 동충하초, 뽕잎, 천년초, 마, 상황버섯 등 부재료 또한 구하기 쉬운 지역이기 때문이다.

그는 “송편과 떡국 등 떡류 12종을 비롯해 칼국수 생면과 국수 등 면류(8종), 떡볶이(2종) 등 20여 종을 생산하고 있지만 연내 쌀 과자와 영양갱 각 8종을 생산하는 제과시설과 오디 생즙 시설도 도입할 계획”이라며 향후 포부를 밝혔다.

또 최 대표는 지난 해 추석을 맞아 송편 200㎏(싯가 200만원)을 저소득층을 위해 써 달라며 양평읍에 전달하는 등 매년 사회복지시설과 어려운 이웃에게 봉사에 나서는 것도 잊지 않고 있다.

한편, ㈜상해식품은 현재 북부지역 48개 농협 하나로마트와 양평지방공사, 대형 할인마트 등에 납품하고 있으며, 지난 해 9월 천안 웰빙식품엑스포에 출품, 각광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