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순수한 봉사로 NGO 역할 해야 지역사회가 인정
교회 순수한 봉사로 NGO 역할 해야 지역사회가 인정
  • 윤철원 기자 ycw@ekgib.com
  • 송고시간 2010. 12. 20 16 : 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기독연합회 유만석 신임 회장
“정말 힘든 사람들에게 용기를 줄 수 있는 교회, 절망속에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희망메이커’로서의 교회가 되겠습니다.”

12월21일 수원성감리교회에서 열린 수원시기독교연합회 정기총회에서 임기 1년의 제 42대 회장으로 선출된 유만석 신임 회장(52·수원명성교회 담임목사)은 교회의 사회적 역할부터 강조했다.

그는 “교회가 사회를 등 지고는 존재의 이유가 없다”며 “교회가 안으로 움켜지기 보다는 밖으로 베풀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전히 우리 주변에는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 소외 이웃들이 많다는 것. 그러나 몇몇 교회들에서 행하고 있는 전도를 목적으로 한 사회봉사활동에 대해서는 경계의 시선을 보냈다.

“물론 예나 지금이나 전도는 모든 교회 활동의 가장 근본적인 목적입니다. 그러나 봉사가 무엇이 됐든 목적성을 갖게 된다면 순수성을 잃게 됩니다. 사람들이 교회의 사회활동을 좋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습니다.”

조건없는 사랑을 강조하는 유 회장은 “교회가 기독교인의 단체이기도 하지만 때로는 지역의 비기독교인들의 요구사항까지도 대변할 수 있어야 한다”며 “가령 행정이 잘못 간다면 한 목소리를 낼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수원지역 1천여개의 교회와 25만 여명의 교인들을 이끌게 된 만큼 어깨가 무겁다”는 유 회장은 “회장으로서 주어진 책임을 다해 수원이 발전하고, 수원시가 성시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 회장은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지난 1986년 수원명성교회를 설립했으며, 현재 (재)수원기독 호스피스 이사, (사)월드비전 수원지부 이사로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