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 건강피해 최소화하기
’열대야’ 건강피해 최소화하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되는 무더운 날씨로 잠을 설치는 사람이 많다. 고온다습하고 후텁지근한 날씨로 잠 못 이루는 사람들이 밤이면 집주변 공원이나 유원지로 돗자리와 부채를 들고 하나, 둘씩 모여든다.



열대야 현상은 밤중 기온이 섭씨 25도 이상 올라가 더위를 느끼는 현상으로 고온다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발달, 복사냉각 효과가 감소하면서 생긴다.



이런 열대야가 계속되면 체온이 올라가고 땀을 많이 흘리게 되고 입맛이 떨어지는 동시에 소화불량, 탈수, 수면부족에 빠지게 된다. 밤엔 잠이 안오고 낮엔 졸립고 무기력해지는 것은 생체리듬에 이상이 생겨 발생하는 징후인데 이때 과음, 신체적 무리를 하는 것은 금물이다. 자율신경계의 고장으로 생체리듬의 혼란이 계속되기 때문이다.



밤잠을 설쳐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도 몸이 찌부드하고 상쾌하지 않을 때 한낮에도 졸음이 오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 경우를 접할 수 있다. 바로 ‘수면지연증후군’.



잠을 제대로 못 자는 것만큼 고통스러운 건 없을텐데 이럴 경우 실내 온도를 덥지않게 적정한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람마다 차이가 있지만 실내 온도는 섭씨 18∼20도 정도가 적당하다.



덥다고 해서 에어컨을 밤새도록 켜 놓은 상태로 자면 호흡기 계통이 건조해져 감기에 걸리기 십상이다. 따라서 에어컨은 적정한 실내온도를 유지하는 정도로만 활용하고 장시간 켜놓지 않는다. 선풍기를 켜 놓은채 잠드는 것도 체온저하로 질식사의 위험이 따른다. 밀폐된 실내에서 선풍기를 켜 놓고 잠드는 것은 피해야 한다.



잠을 제대로 못 잤더라도 제 시간에 일어나고 불규칙한 낮잠은 피해야 한다. 평소 수면시간 외에는 침상에 눕지 않는 것이 좋다. 너무 늦은 저녁에 운동하는 것은 피하고 격렬하지 않은 정도로 운동을 하는 것도 수면에 도움이 된다. 잠자기 20분 전에 샤워를 하는 것도 숙면을 취하는 한 방법이다.



자기 전에 수박이나 음료수를 많이 먹어 밤중에 화장실을 가기 위해 잠을 깨는 미련함은 버려야 한다. 과식은 피하고 자기 전에 따뜻한 우유 한잔과 가벼운 스낵 정도가 숙면에 좋다.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나 술 담배 각성제 등은 피해야 한다.



특히 잠을 못 이룬다고 초조해하거나 애쓰지 말아야 한다. 그럴수록 잠들기가 더 어려워 진다. 이럴 때는 책을 읽는 등 다른 일을 하는게 좋다. 밤늦게 납량용 공포·괴기영화를 시청하는 것도 수면에 방해가 된다.



잠이 안온다고 해서 수면제를 먹는 것은 금물이다. 수면제 장기 복용은 중독 현상을 일으킬 수 있어 자칫 약물없이 잠을 이루지 못하는 되거나 자고 일어나더라도 개운치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