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버블팝’, 美 선정 베스트 팝 3위
현아…‘버블팝’, 美 선정 베스트 팝 3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미닛 현아가 솔로곡 ‘버블팝’으로 팝스타 비욘세,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현아가 지난 7월 발표한 ‘버블팝’이 미국 음악 전문잡지 ‘스핀(SPIN)’이 선정한 ‘2011년 베스트 팝 싱글’에서 3위를 차지했다.

‘버블팝’은 지난 9일(현지시각) ‘스핀’이 선정한 ‘2011년 베스트 송’에서 한국 솔로 가수로서는 유일하게 9위에 이름을 올렸던 바 있다.

현아의 ‘버블팝’은 발표 당시 아시아를 넘어 미주, 유럽등지에서 압도적인 조회수를 기록하며 유튜브 1천만 조회수를 최단기간에 돌파했다. ‘스핀’은 “후렴구의 ‘Ooh ooh ooh ooh!’와 기절하게 만드는 덥스텝의 브레이크 다운”이라고 설명하며 뮤직비디오를 함께 소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차트에서 1위는 아델의 ‘롤링 인 더 딥(Rolling in the Deep)’이 차지했으며, 비욘세의 ‘카운트다운(Countdown)’이 2위에 올랐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틸 더 월드 엔드(Till the world Ends)’는 현아의 ‘버블팝’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한편, 현아는 앞서 미국 빌보드 닷컴이 지난 9월 선정한 ‘21 UNDER 21: 21세 이하 올해의 인기 아이돌’에서도 한국 가수 최초로 17위에 오르며 ‘케이팝의 섹시 프린세스’로 소개됐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