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화훼종합센터 빠르면 올해 착공 예정
과천 화훼종합센터 빠르면 올해 착공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6일 도시관리계획 결정 고시, 사업면적 축소로 사업계획 재수립

과천시가 국내 화훼산업 선진화를 위해 추진 중인 과천 화훼종합센터 조성사업이 빠르면 올해 안에 착공될 전망이다.

시에 따르면 과천 화훼종합센터 조성을 위해 국토해양부에 요청한 도시관리계획(개발제한구역 해제) 결정 변경(안)이 지난해 12월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한 데 이어 오는 16일 결정 고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민간사업자인 플로리움컨소시엄과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 등 막바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협상이 마무리되는 대로 플로리움컨소시엄(49%)과 과천시(32%), 경기도시공사(19%) 등과 SPC(특수목적법인)를 설립해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기무사 부지 4만 1천여㎡를 제외했기 때문에 사업면적을 당초 25만 1천㎡에서 4만 1천여㎡가 축소된 20만 9천㎡로 조정하고, 현재 플로리움컨소시엄과 사업계획을 재수립 하고 있다.

사업계획의 재수립 방향은 (주)삼성물산이 입주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마케팅 결과와 입주를 약속한 업체 등을 전면 오픈하고, 주 입주대상인 화훼단체와 회원사 등 실수요자 중심으로 과천 화훼종합센터 사업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과천 화훼종합센터 조성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지역경제의 새로운 블루오션 창출과 지역 브랜드 개발, 신규 일자리 창출 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은 민간사업자와 공공기관의 공동사업으로 민관합동 개발사업의 새로운 롤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천=김형표기자hpkim@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