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6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 10채중 8채 떨어져
수도권 6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 10채중 8채 떨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의 6억원 이상 고가아파트 10채 중 8채는 5년 전보다 값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번지는 지난 2007년 1월 매매가격이 6억원 이상이었던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아파트 50만1천281가구의 현재 시세를 조사한 결과 81.3%인 40만7천743가구의 가격이 하락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도는 14만9천968가구 중 14만8천666가구가, 인천은 3천235가구 중 3천231가구가 떨어져 99% 이상이 하락세를 보였다.
서울은 34만8천78가구 중 73.5%에 달하는 25만5천846가구의 아파트값이 내려갔다.

서울에서는 강남구 6만857가구(78.5%), 송파구 5만1천649가구(75.9%), 서초구 3만1천107가구(57.6%), 양천구 2만8천775가구(96.3%), 강동구 2만5천278가구(98%) 등이 떨어져 강남권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경기도에서는 성남시(5만3천275가구)와 용인시(3만1천344가구) 등의 6억원 이상 아파트가 99% 이상 떨어졌다.
또 안양·과천·고양시 등에서도 하락세를 피한 고가아파트가 한 채도 없었다.

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내려가면서 수도권·지방의 아파트값 격차는 부쩍 좁혀졌다.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1월 수도권의 평균 아파트값은 3억7천5만원, 지방은 1억4천111만원으로 수도권이 지방보다 2억2천894만원 더 비쌌다.

이는 지난 2010년 1월 격차인 2억7천257만원보다 4천363만원 줄어든 금액이다.
이에 따라 수도권 아파트값 대비 지방 아파트값 비율은 2010년 27.6%에서 올해 38.1%로 커졌다.

리얼투데이 양지영 팀장은 "부동산경기 침체로 수요자들이 부담이 적은 저가 아파트에 몰리면서 상대적으로 저가 아파트가 많은 지방은 오르고 고가 아파트가 많은 수도권은 값이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이선호기자 lshgo@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