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방하의 냠냠독서]새학기, 자신있게 출발하자
[전방하의 냠냠독서]새학기, 자신있게 출발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 방학동안 엄마의 사랑을 듬뿍 받은 어린이들 중에는 편식하는 경우가 있다. 반찬투정도 그렇지만 습관적으로 밥을 남겨 엄마를 속상하게 하는 친구들에게 권하고 싶은 책이 있다. 책 속 주인공처럼 지구를 지키는 아주 장한 일에 나서보자.

혹시 여러분은 지구온난화란 말을 들어 봤을 것이다. 지구의 온도가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는 뜻이다. 저학년 도서 ‘남기면 안돼 탄소발자국’은 친구들이 남기는 음식물쓰레기가 탄소를 만들고 있다는 얘기를 하고 있다. 또 아주 오래전, 지금의 올림픽공원 근처에 난지도라는 쓰레기 매립장이 있었다.

그곳을 매립해서 ‘하늘공원’과 ‘노을공원’ 등 도시민들의 휴식처를 조성했는데, 그 과정을 통해 쓰레기가 변모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가정에서 ‘안 쓰는 전자제품 코드는 빼버려요’에서는 컴퓨터를 사용한 다음 코드를 빼는 일이 지구를 지키는 첫걸음이라는 것도 말해주고 있다.

겨울철, 내복을 입어서 실내온도를 1도 줄이면 얼마만큼 지구가 건강해질까도 생각해 볼 문제이다. 주말, 가족과 함께 자전거를 타면서 상쾌한 봄바람도 느끼고 아빠·엄마께 지구를 지키는 장한 모습을 보여준다면 얼마나 행복해 할까. 이런 사소한 행동들이 지구온난화를 줄이는 일이라면 오늘 당장 책도 읽고 지구도 지켜보자.

곧 개학이다. 조금만 있으면 새 학년 새 친구를 만나게 된다. 첫 만남을 어떻게 할까 고민도 된다. 혹시 자신감이 부족해 친구에서 먼저 말을 건네는 일이 망설이지는 친구들이라면 새 친구를 사귀는 자신감을 키우는 방법을 알려준다면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황연희 작가가 쓴 ‘자신감’이라는 책은 초등학교 1·2학년을 위한 책이다. 학년을 올라가 새로운 친구와 새 선생님을 만난다는 일이 기쁘고 좋은 일이지만, 소심한 친구들에겐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는 한 달 지내기가 여간 힘든 게 아니다.

입학을 했거나 새 학기를 올라가는 부끄러움이 많은 친구들은 나만 할 수 있는 특기나 친구랑 말 건네는 법에 대한 연습이 필요하다. 그래서 새 학기에는 이 책을 읽고 자신감을 듬뿍 가진 씩씩한 학교생활을 해 볼 것을 권한다.

동화작가·‘독서특훈하나로’ 저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